인터넷이 대중에게 소개되던 초기에는 이상주의자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인터넷이라는 ‘공간’을 기존 현실의 법과 질서가 통용되지 않는, 새로운 자유와 질서의 유토피아로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인터넷은 선, 현실은 악이라는 이분법적 구도였지만, 어쩌면 새로운 세상을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으로 많은 이들이 동조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불가능한 희망이었고 최소한 영리하지도 못했다. 이제 인터넷은 더 영리한 자들이 차지하고 있다. 단적인 예로, 전세계 수십억명이 페이스북을 쓰고 있다.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가 뭔가를 결정하면 영향이 전세계 사람들에게 미치고 그 결과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다. 애초부터 인터넷은 현실과 분리될 수 있는 게 아니었다.

모바일, 인터넷을 포함한 디지털 기술이 일상에 끼치는 영향은 꾸준히 커지고 있다. 제대로 이해하고 사용하지 않으면 변화에 휘둘릴 뿐인데, 그 원리와 활용을 익힐 수 있는 과정이 ‘디지털 리터러시’다. 단지 페이스북이나 앱을 사용할 줄 아는 것에 그치는 게 아니다.

인터넷을 탐색하고, 만들고, 연결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다양한 학습과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구체적 내용은 인터넷 오픈소스 비영리단체인 모질라재단에서 만든 ‘웹 리터러시 지도’(Web Literacy Map)1를 참고할 수 있다.

이 지도는 웹에 초점을 맞춰 만들어지긴 했지만 디지털 리터러시의 기초로 훌륭하다. 우선 ‘탐색’ 분야에서 배워야 할 것은 웹브라우저 사용하기, 웹 구성에 대한 이해, 검색엔진 사용하기, 수집한 정보에 대해 비판적으로 평가하기, 시스템·개인정보·콘텐츠 보안에 대한 것이다. ‘만들기’에 대해서는 기본 웹문서양식(HTML)을 이용해 링크를 걸고 동영상 등의 미디어를 웹페이지에 삽입하는 등 기본적인 웹 콘텐츠 제작, 기존 웹 자료로 새로운 것 만들기, 효과적 커뮤니케이션, 간단한 프로그래밍 언어로 상호작용 기능 만들기, 인터넷의 기술적 구조 이해 등을 배운다.

마지막으로 ‘연결’에서는 웹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문화 이해하기, 개인정보를 온라인에 공유했을 때의 결과 검토하기, 저작권 공유, 오픈소스 프로젝트 등을 배운다. 이것만 봐도 디지털 리터러시가 아이들만을 위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한겨레] 디지털 리터러시의 중요성 (2015.4.7)


  1. 최신 버전은 1.1이고, 1.0의 한글 번역은 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