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이 필요해? 발명해 내면 돼.’

지금은 인터넷에 연결된 기계들만 있으면 지식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네가 무엇을 아는지는 알고 있는 것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보다 훨씬 덜 중요하다. 혁신할 수 있는 능력 —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거나 삶에 새로운 가능성을 부여하는 능력 — 과 비판적 사고, 의사소통, 협업과 같은 기술이 학문적 지식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한 회사 간부가 나에게 이렇게 말했었다. “신입사원들에게 [업무의] 내용에 대해서 가르칠 수는 있어요. 그건 계속 바뀌니까 가르쳐야만 하죠. 그러나 신입사원들이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지 — 적확한 질문을 하는 것 — 그리고 주도적으로 업무를 하는 것은 가르칠 수가 없어요”.

우리 세대는 직업을 갖기가 쉬웠다. 그냥 ‘찾으면’ 됐다. 그러나, 우리 아이들은 직업을 ‘발명해’ 내야만 하는 때에 살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